우리나라는 M$의 노예인가. - 이게 국가공인 자격증이야?MOS야?

궁시렁 IT 2011.01.13 09:13
 취업준비상 자격증을 준비하는 학생들이 많을텐데요,
 친구에게 학교 도서관에서 '사무자동화산업기사 자격증 시험책'을 빌려달라고 하면서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사무자동화 책 빌려왔어??"
"그럼, 야 이거 뭐 자격증이 MOS냐??"
"에?? 그게 무슨 소리야??"
"엑셀이랑, 엑세스랑, 파워포인트 시험보고...난 무슨 MOS인줄 알았다"
"어라...정말 실기 시험과목이 전부 그러네...?????"

 '사무자동화산업기사'국가 기술 자격증입니다.

 그런데 실기시험 과목이 온통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사의 프로그램들이라니요...

 사정은 '컴퓨터활용능력' 자격증도 마찬가지 입니다.


 아니, 시험과목이 이렇다면 이거 그냥 MOS 시험 보라고 하는게 낫지 않나요??

 우리나라 자격증은 MS의 프로그램을 얼마나 잘 다루는지 평가하는 건가요??

(※ 종종 'MOS, 국가공인자격증' 검색어로 들어오시는 분들이 많아서 덧붙입니다. MOS는 국가 기술 자격증이 아닙니다. Microsoft Office Specialist(MOS)의 약자이구요. 일반 사기업같은 경우에는 오피스프로그램 활용능력의 척도로 사용하지만, 국가기관에서는 정식적으로 가산점 등의 인정은 안해줍니다.)


(자격증은 땃지만 뭔가 씁씁함이 남네요.)


 이전의 사정은 오피스관련 업무에서 MS의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사정이 조금은 달라졌습니다.

 '오픈오피스(Openoffice)', '리브레오피스(Libreoffice)' 등의 국제통합규격의 오피스 프로그램들이 떠오르고 있으니까요.
 하지만 정작 우리나라에서는 안일하게 기존의 프로그램에서 방침을 변경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그까짓 자격증 시험 어떤 프로그램으로 보는게 그렇게 중요하냐구요??

 과연 정부기관과 관공서, 자격증시험장의 컴퓨터 숫자
거기 설치된 프로그램들의 숫자를 따지고, 그 프로그램들의 가격을 따져보면
그런 생각이 들까요??

 물론 '오픈오피스'와 '리브레오피스'등을 사용하더라도 정부기관에서는 어느정도 가격을 지불해야 합니다.

 즉,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한 것입니다!!!

 국가 통합의 호환성 좋은 리눅스 배포판의 개발(혹은 운영체제)과,
 오피스 프로그램 개발에 힘을 써야한다는 것입니다.

 이렇게되면 어떤 이점이 있을까요?

그동안 M$에 조공으로 바치던 운영체제와 프로그램 가격이 남습니다.

 이 가격이 지금 당장은 예산적 손해가 될지도 모르겠지만,
장기적으로 본다면 우리나라 OS와 오피스 프로그램의 개발비용으로써
계속적인 라이센스료를 지불하지 않아도 되구요,
개발 인력들의 취업 문제를 해결할 수가 있습니다.

 그뿐인가요?
 관공서 및 주요 기관에서 사용하는 기능에 충실하도록 하여
 컴퓨터 관련 업무를 보는 사람들이 보다 편리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맞출 수 있습니다.

 국내 기업 및 다른 국가들에게 소프트웨어를 판매(보다 싼 가격에)하면서
 예산도 확보할 수 있습니다!!!


 즉 그동안 새나가던 예산을 더욱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미 만들어졌으니까'
 '그동안 그렇게 해왔으니까'

라는 인식은 이제 계속적인 먹이사슬의 하위에 위치하게 할 수 밖에 없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인식과 생각이 바뀌길 기도하면서
 아침부터 deviantcj의 블라블라 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top
  1. Racell 2011.05.03 19:22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언제나 블로그 잘 보고있습니다. 덧글안달고 눈팅만해서 죄송하구요..
    일단 매우 공감가는 부분입니다. 학교에서 배우는 정보교과서의 내용 대
    부분은 특정 기업의 제품들 (한글,PP,엑셀) 등 을 배우고 자격증들도 대부분 그렇죠. 저도 오픈소스를 사랑하는 우분투 사용자로서 뭔가 고쳐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deviantCJ 2011.05.03 20:51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죄송하다니요~, 오히려 이렇게 좋은 의견으로 글 남겨주셔서 감사히 생각합니다!!^^
      국내 IT에 관한 교육은 아직까지도 안타까운 부분이 너무나 많습니다. 또한 그런 교육을 당연하다는 듯이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학생들은 계속 사회로 배출될거고요...결국 끊임없이 IT식민지인채 남아있을 수 밖에 없는게 현실입니다.
      이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저는 제 자신을 '일제강점기에 투쟁하던 독립운동가'라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비록 사람들이 오랜 기간 일부 운영체제, 일부 소프트웨어에 한정되어 사용해오고 있고 불법소프트웨어를 당연하다는 듯이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이런 것은 무지에서 비롯된 현상이라고 생각하고요. 어떻게든 좀 더 다양한 시각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돕고 싶네요~!! 함께 해주세요~~^^!!

  2. cias 2012.11.18 16:17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저도 동의합니다. 우리나라는 무슨 MS에 너무 의존하는 것 같아요.
    중학교나 고등학교에서 리눅스를 가르쳐 주거나 그러지는 못할 망정 오히려 MS걸 사용하도록 교과서에 그렇게 몰아가고 있으니...
    교과서에 나오는 오픈 오피스에 대한 설명 분량은 1페이지도 안되는 반 페이지 분량입니다. 그리고 수업할 때 그 부분에 대해서 설명하는 선생님은 단 한 분도 못 봤네요.
    MS의 횡포가 장난 아니라고 들었는데, 이는 독과점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MS처럼 상술 뻔히 보이는 기업도 그렇게 많지 않은 것 같네요. 인터넷 브라우저를 IE가 꽉 잡고 있을 때에는 6버전에 계속 머물러 있더니 크롬과 파폭 등이 치고 올라오니 급하게 IE7, IE8, IE9 등 버전 판 올림하는 모습을 보고 괘씸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오픈 오피스는 무료라서 성능이 조금 떨어지는 감은 있겠지만 그래도 익숙해지면 나을 텐데, 왜 우리나라에서는 일부러 MS를 사용하도록 조장하는지 이해가 안 갑니다.

    리눅스는 어려워 보여서 못 배우고 있지만 언젠가는 배워서 메인 OS로 하고 싶네요.

    • deviantCJ 2012.11.20 16:55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작성한 지 꽤 지난 글인데 이렇게 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실상 표준 포맷에 오픈소스 프로그램들을 이용하면 비용적인 면에서나 호환에 있어서나 상당한 이득인데, 실제로 사무에 있어서는 MS의 제품에 '한글'을 사용하는 것이 일종의 관습처럼 되어버린 것 아닌가 싶군요.

      제가 블로그에서 주로 설명하고 있는 우분투도 리눅스의 일종이지만 생각보다 그렇게 어렵지 않습니다~^^ 언젠가 여유되시면 도전해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으실거에요!!^^

Write a commen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