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왜 새로운건 못만들지??

궁시렁 IT 2011.01.17 05:29


※이 내용을 바탕으로 웹툰을 만들어봤습니다.

(
IT 풍자웹툰 - 우리나라, 왜 새로운건 못 만들지?)

제 의도를 더 잘 파악할 수 있으시리라 생각되네요~^^


우리나라의 과학기술은 비약적으로 발전했다.

10년 전만해도 우리 주위에 가전제품들은 외국산이 많았다.

소니, 파나소닉같은 워크맨이나 씨디플레이어 등은
선망의 대상이 되곤 하였는데,
이제 더이상 휴대용기기에서도,
가정용 대형가전제품에서도,
굳이 외국제품을 찾지 않게된다.



이렇게 우리 과학의 발전에 감탄을 하게되면서도
한가지 아쉬운 부분이 있다.

바로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지 못한다는 것이다.

물론 개량하고 개선해서 만들어내는 능력은 특출하다.

하지만 정작 어떤 분야에 있어서
새롭다 싶은 기술을 선보인적은 극히 드물다.



이명박 대통령의 "우리나라는 왜 이런거 못만들지?"라는 말이 나오게끔 한 닌텐도.



물론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난 그 이유를 교육분야에서 찾고 싶다.

IT관련 블로그에서 뜬금없이 웬 교육이냐고??

우리나라의 정형화된 교육이
 IT분야도 정형화 시켜버렸다는 것이다.


컴퓨터의 보급과 함께
교육기관에서도 컴퓨터관련 수업들이 생겨났다.
컴퓨터실이라고 만들어 놓은 곳엔
한 학급의 학생 수 정도의 컴퓨터들이 줄줄이 설치되어있다.
학생들은 컴퓨터를 켜면서 보게된다.



당신이 수업시간에 이 로고말고 다른 로고를 본 적이 있는가?
(버전 얘기는 하지말자;;, 그리고 특목고는 제외하자.)


그리고 우리는 '한글과 컴퓨터의 한글'과
'Microsoft의 Excel',
그리고 'Microsoft의 Powerpoint'를 배운다.


왜 이것이 당연하다고 받아들여져야 하는가?
사회교과서에선 그토록 민주화에 대해 부르짓더니,
막상 컴퓨터 앞에선 독재 속에서 놀아나게 하는가?




우리는 교과서에서나 다른 os가 있다고 들어봤지,
실제로 다른 os로 교육을 받아본 사람은 없을 것이다.

우리는 교과서에서나 다른 워드프로세서와 오피스 프로그램이 있다고 들어봤지,
실제로 다른 워드프로세서나 오피스 프로그램으로 교육을 받아본 사람은 없다.

때문에 우리는 'Windows'의 로고가 뜨지 않는 컴퓨터를 상상할 수도 없었고,
사무관련 업무나 과제를 할때면 'Microsoft'와 '한글'을 당연스럽게 찾는다.


그리고 이것을 바꿀 수 있는 가장 큰 힘을 가진 사람은 묻는다.


"우린 왜 이런거 못 만들지?"




난 지금의 정치를 비판하고자 하는게 아니다.
나름대로 지금의 문제점에 대해 생각하고,
참모들의 의견을 물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런 생각을 하는 것 자체는 긍정적으로 보려고 하지만,
과연 참모들은 그 질문에 어떻게 대답했을까?




교육은 백년지대계(敎育之百年大計)라고 했다.


교육은 중요하니 그만큼 먼 미래를 내다보고 계획해야할 일이라는 뜻이다.

사실 IT관련 분야가 수시로 바뀌기 때문에,
그 미래를 내다보기 힘든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적어도 정형화를 탈피하고,
다양함을 열어주는 교육은 해줄 수 있고,
실제로 미래에 필요한 것도 바로 이 다양함이라고 생각한다.


얼마전 아시안게임에서 2위를 차지한 작은나라,
나의 국가 '한국'이 얼마나 대단하다고 느꼈는지 모르겠다.
비록 국토는 좁을지언정
우리 민족 개개인의 능력은 정말 우월하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조만간 획기적인 IT산업의 미래를,
우리 한국의,
우리 한국인이 열어주기를 기대해본다.



ps. 스위스에선 학교에 9천대의 PC에 리눅스를 설치하고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만 사용한다고 합니다.
그 기사를 보고 너무나 감탄하고, 동시에 아쉬운 나머지 이런 글을 적어봅니다.
다들 한번씩 생각해보실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top
  1. gjdudalsen 2011.02.13 14:35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리눅스 라는 말은 많이 들어 봤는데 그것도 os 인가요? 어떻게 생겼는지 보고 싶네요
    아 근데 교육 분야 외에서 ms os 외의 것을 돌리기에는 이미 ms os 에 맞춰진 우리나라 사회 환경에서 사용하기는 약간 불편할꺼 같네요. 사용자들이 먼저 바꾸기 전에 위의 프로그레밍 하시는 분들이 윈도도 맥 os 도 그리고 다른 os 까지도 호환이 될수있겠끔 환경을 조성 해주려 노력했으면 좋겠습니다

    • deviantCJ 2011.02.13 21:54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제 블로그에 있는 모든 동영상은 다 우분투 리눅스입니다~^^,정확히는 그놈(Gnome)이라는 GUI(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이구요~
      좀 불편한 부분도 많긴하지만 장점도 많습니다. 버추얼박스(virtualbox)같은 가상머신을 이용해서 윈도우를 돌릴 수도 있기때문에 정 윈도우에서 작업해야하는 것들만 따로 해줄수도 있구요...^^
      굳이 비교하자면 스마트폰 운영체제처럼 생각하시면 되요~맥os=아이폰, 리눅스=안드로이드, 윈도우=윈도우모바일 로 각기 그 기반으로 만들어졌거든요~
      지금도 호환이 많이 되고 있지만, 이용자가 늘어나면 그만큼 더 전용프로그램이 많이 나오리라 기대되구요^^
      관심가져주시고,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2. 잭슈나이저 2011.04.29 12:36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누가 그러더군요. 우리나라가 새로운것을 못하는데에는 유교사상의 영향이 상당히 크다고.. 그도 그럴것이... 회사에서도 신입들의 의견이 크게 반영되는 경우가 없으며... 가정에서도 좋은 대학과 좋은 직장가서 효도할것만 가르치고... 학생들의 의견은 없으며... 주입식교육....

    적어도 이런 틀을 깬 사람들이 있긴 하지만...너무 적어요...

    • deviantCJ 2011.04.29 12:58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네, 아무래도 제 생각도 그렇습니다.
      국내에서 빛을 못 발하다, 해외에 나가 성공하고 돌아오는 많은 사람들만 봐도 그렇죠. 지금 떠오르는건 박지성과 추성훈 밖에 없군요...^^;;
      분명 도덕적으로 유교는 훌륭한 학문 혹은 종교인 것은 틀림 없는거 같습니다. 하지만 너무 많은 부조리를 낳고 있는거 같아요. 제 블로그 자체가 IT란 큰 주제를 바탕으로 만들어 가고 있기 때문에 다른 점들을 다루지는 않지만 안타깝습니다. 그렇다고 포기하자니 도덕적 해이가 너무 심해질거 같고요. 이런 생각을 하는 것 자체가 저도 이미 유교적 사상과 사회에 녹아든게 아닌가 모르겠지만요...^^;;

      하긴 확률적으로도 영토도 좁고 인구도 적은 우리나라에서 새로운 것을 만들기 힘든게 어쩔 수 없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3. 세벌 2011.12.06 11:03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우분투 교육 관련 글 검색하다 흘러들어왔습니다. 세벌식도 어려서부터 가르치면 참 좋을텐데...

    • deviantCJ 2011.12.06 12:59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저도 예전부터 더 빠르단 이야기를 듣고 세벌식을 따로 배워보고 싶었는데, 바꾸는게 쉽지 않더군요.
      무엇보다 기존의 키보드에는 두벌식으로 되어있기 때문에 더더욱 힘든 것 같습니다.

Write a comment





티스토리 툴바